TOP3, 미국정치

대선결과 논쟁 새해에도 계속···‘선거불복 피로증’ 확산

1월 6일 연방의회 인증 앞두고

공화당 상원의원 “이의제기” 선언

 

11월 3일 대선 결과를 둘러싼 정치권의 논쟁이 새해에도 이어지게 됐다.

이로 인해 미국인들 사이에 ‘대선결과 불복 피로증’이 확산하고 있다. 

30일 워싱턴포스트(WP), 더힐 등에 따르면 선거인단 투표를 인증하는 1월6일 연방 상 ·하원 합동회의 때 선거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는 첫 상원의원이 나왔다. 공화당의 조시 하울리(미주리) 상원의원은 이날 “일부 주, 특히 펜실베이니아주가 주 선거법을 무시했다는 사실을 제기하지 않고서는 선거결과 인증을 위한 투표에 참여할 수 없다”며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 기업들이 바이든을 당선시키기 위해 선거에 개입한 것도 지적하겠다”고 말했다. 

상원과 하원에서 단 1명의 의원이 특정 주의 선거인단 투표에 이의를 제기할 경우 각자 2시간 한도 내에서 토론한 뒤 표결해 양원 모두 문제가 있다고 결론 내면 그 선거인단은 집계에서 빠지게 된다. 상*하원 중 한쪽이라도 부결하면 인정되지 않는다.

그러나 언론 및 정치 전문가들은 하울리 의원과 일부 공화당 하원의원들의 이의제기가 선거결과를 바꾸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에게 이의제기 의사를 표명한 일부 하원의원들에 동조하지 말 것을 촉구했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1월6일 의회에서 인증 절차를 앞두고 막판 소송전에 나서는 등 아직도 선거불복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공화당의 루이 고머트(텍사스) 하원의원은 텍사스주 연방법원에 합동회의를 주재할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어떤 선거인단의 표를 반영할지 선택할 권한을 주지않은 ‘선거인단 산정법’이 위헌이라는 취지의 소송을 냈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