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탈북 국군포로 “北, 생존포로 송환하라” 유엔에 진정

6·25전쟁 때 북한에 억류돼 강제 노동에 시달렸던 국군 포로들이 정전협정 67주년인 27일 유엔(UN)에 ‘북한 당국에 의한 인권침해’를 주장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국군 포로의 유족들이 유엔에 진정서를 제출한 적은 있지만, 국군 포로 본인들 이름으로 진정서가 제출된 것은 처음이다. 인권조사·기록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에 따르면 ‘6·25국군포로가족회’는 이날 국군 포로 출신 이선우(90)·김성태(88)·고(故) 정진근씨 명의로 된 진정서를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북한은 정전협정에 따라 남아 있는 국군 포로를 즉각 송환하라”고 했다.

김은중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