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정치/문화

오바마, 마틴 루터 킹 목사 기리며 트럼프 우회 비판

“킹 목사, 폭력에 굴하지도 반역의 깃발 들지도 않았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비폭력 흑인 인권운동을 주도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고(故)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기념일을 맞아 그를 기리면서 의사당 난입 사건을 부추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워싱턴DC의 킹 목사 기념비 옆에 선 자신의 뒷모습 사진을 공유하면서 “우리 민주주의가 구할 만한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 질문할 권리가 있는 사람은 마틴 루터 킹 목사”라며 “(왜냐하면) 그는 경찰 곤봉과 폭력, 인두세, 문맹 시험 앞에서도 폭력에 굴복하거나 반역의 깃발을 들거나 우리나라를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인두세는 흑인 투표권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문맹 시험은 흑인에게 투표할 수 있는 자격 조건으로 시험을 보게 한 것을 의미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6일 친(親)트럼프 성향의 시위대가 의사당을 습격한지 2주가량만에 나온 것이다. 이 트위터 글을 두고 시위대의 폭력을 조장한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의사당 난입 사건 직후 성명을 통해 “역사는 현직 대통령이 선동해 의사당에서 벌어진 폭력을 똑똑히 기억할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 준비위원회 홈페이지 링크를 공유하면서 “우리는 그(킹 목사)의 삶을 기리면서, 또한 봉사를 통해 그의 가치를 실천하라는 부름을 받는다”고 했다. 바이든 당선인 부부는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기아구호단체에서 소외 계층에 식료품을 나눠주는 단체를 찾아 통조림을 박스에 넣는 봉사 활동을 했다.
이옥진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