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정치/문화

[속보] 트럼프, 코로나 부양책 서명.. 초당적 압박 먹혔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부양책을 포함한 내년 예산안에 서명했다고 28일(현지 시각) C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밤 23조 달러 규모의 코로나 바이러스 구제 및 정부 자금 지원 법안에 서명했다고 백악관 최측근들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럼프는 26일(현지 시각) 트위터에 “나는 위대한 국민이 쥐꼬리만 한 600달러가 아니라 2000달러를 받기를 원한다”며 “그리고 (부양책을 이용한) 수십억달러의 ‘선심 정치’는 멈추라”며 코로나 부양책에 서명할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수전 콜린스 공화당 의원을 비롯한 11명의 초당적 의원 그룹은 27일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긴급 구제 법안(부양책)에 서명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김수경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