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미국정치, 정치/문화

트럼프, 바이든 당선인에 정권이양 협력 지시

연방총무청장에 권고

대선 후 20일 만의 결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23일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 인수에 필요한 절차에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자신이 연방총무청(GSA) 등에 이같이 권고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권 이양 작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지난 3일 대선 이후 20일 만이자 지난 7일 대선 패배 보도가 나온 후 16일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우리나라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에밀리 머피 GSA 청장과 그녀의 팀이 원래 절차에 따라 해야 할 일을 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며 “나의 팀에도 같은 일을 하도록 말했다”고 밝혔다.

통상 GSA가 대선 후 특정 후보의 당선을 인정하면 곧바로 정권 인수인계를 위한 물적, 인적 지원이 이뤄지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차단하는 바람에 이 과정이 진행되지 못했다.

CNN방송은 이와 관련, GSA가 트럼프 행정부가 공식 인수인계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는 내용의 서한을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내 통지했다고 보도했다.

머피 청장은 이 서한에서 정권인수를 허용할지에 관한 결정은 오로지 스스로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원만하고 평화로운 정권 이양을 허용하는 조치라고 평가했고,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는 연방정부 당국자들과 회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은 이 서한은 머피 청장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적으로 승인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고, AP통신은 바이든 당선인이 ‘분명한 승자’라고 GSA가 확인했다고 의미 부여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권 이양 업무 협력을 지시하면서도 대선 패배 인정으로까지 나아가진 않았다.

그는 트윗에서 머피 청장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선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괴롭힘과 위협을 받고 있다며 “나는 이런 일이 그녀와 가족, 직원들에게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는 이유를 들었다. 또 “우리의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한)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된다. 우리는 계속 잘 싸울 것”이라며 “나는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적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