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정치/문화

‘바이든 승리’ 시사한 백악관 안보보좌관…정권 이양 언급

미국 백악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시사하면서 ‘전문적인 인수인계’를 약속했다고 AP통신 등이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참모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미 싱크탱크 수판센터가 개최한 ‘글로벌 안보 포럼(GSF)’에서 정권 이양과 관련해 “(정책 기조에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만약 바이든과 카멀라 해리스(부통령 당선인)가 승자로 결정된다면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매우 전문적인 인수인계가 있을 것이다. 그것에 대해서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해리스 후보가 승자로 결정된다면”이라는 가정 뒤에 “분명히 지금 상황은 그렇게 보인다”고 언급한 뒤 발언을 이어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새로운 행정부가 있다면, 그들은 들어와서 그들의 정책을 실행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 중인 대선 불복 소송이 ‘잘 풀리지 않을 경우’ 정권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 언론들은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발언에 주목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명확하게 인정한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의 발언이나 입장과는 확연히 다른 어조라는 것이다.

CNN은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발언을 놓고 “바이든의 승리를 단언하진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 가능성에 대해 다른 백악관 관계자들이 지금까지 했던 발언에서 한 발 더 나아갔다”고 평가했다. AP통신은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의 언급 가운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는 가장 확고한 발언 중 하나라고 했다. 블루버그통신은 “바이든이 이겼음을 암시했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오브라이언의 어조와 메시지는 ‘2기 트럼프 행정부로의 인수인계’를 말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행정부 내 다른 고위관리들과는 뚜렷이 다르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