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문화일반, 정치/문화

멸종위기종 백두산 호랑이 코로나 감염될라…러시아, 연구 착수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세계 곳곳에서 동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러시아 국립공원이 야생에 서식하는 아무르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와 극동표범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연구에 나섰다.’

아무르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29일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연해주 국립공원인 ‘표범의 땅’은 국립공원 내에 서식하는 멸종위기종인 아무르호랑이와 극동표범의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그 규모를 파악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현실적으로 일일이 야생동물을 포획해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 국립공원은 공원 내 서식하는 또 다른 동물들을 이용해 아무르호랑이와 극동표범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등을 추론한다는 방침이다.

    국립공원은 이를 위해 오소리(24마리)와 고슴도치(1마리)를 포획, 이 동물들에서 채취한 혈액 등을 모스크바에 있는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학술원) 산하 연구소에 보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오소리와 고슴도치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면 아무르호랑이와 극동표범 개체군의 감염 여부와 그 규모도 어느 정도 추정할 수 있다는 게 국립공원 측의 판단이다.

    국립공원 관계자는 인테르팍스에 “자연 생태계에서는 모든 것이 연결돼 있다”며 “한 종(種)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면 다른 종으로 빠르게 전파될 수 있다”고 연구 취지를 설명했다.

    국립공원 표범의 땅에는 멸종위기종인 아무르호랑이와 극동표범이 대거 서식하고 있다.

    멸종 위기종인 아무르호랑이는 현재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등록됐다.

    아무르호랑이의 개체 수는 560∼600마리에 불과하며 이 중 90%가 연해주와 하바롭스크 일대에서 서식한다.

    극동표범의 개체 수는 2018년 기준 113마리(새끼 22마리 포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미국의 브롱크스동물원에서는 호랑이 4마리와 아프리카 사자 3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한 바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