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정치/문화

美 의회에 주방위군 1100명 투입…펜스 “가담자 강력 처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6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 확정을 막기 위해 의사당에 난입하자 주방위군과 연방 법집행 인력이 현장에 투입됐다. 현재 동원된 주방위군은 약 1100명으로 알려졌다고 미 CNBC는 보도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주방위군이 다른 연방 기관 인력과 함께 의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폭력에 반대하고 평화를 유지하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반복한다”고 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시위대는 의사당을 떠나라”고 촉구하고 엄정 대처 방침을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미 의사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과 파괴는 반드시 멈춰야 하고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며 “법 집행관을 존중하고 즉시 의사당 건물 밖으로 나가라”고 말했다. 이어 “평화적인 시위는 모든 미국인의 권리이지만, 우리 의회 의사당에 대한 이 공격은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며 “관련자들은 법의 최대의 범위까지 기소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벌찬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