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정치/문화

美 민주당, 상원마저 장악…조지아주 선거 싹쓸이

미국 민주당이 5일(현지 시각) 조지아주의 연방 상원의원 2명을 선출하는 결선투표에서 승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민주당 래피얼 워녹(51) 후보가 공화당 켈리 레플러(50) 의원을 이긴 데 이어 민주당 존 오소프(33) 후보가 공화당 데이비드 퍼듀(71) 의원에게 승리를 확정한 것이다.

조지아주 결선투표 승리로 민주당은 사실상 상원 다수당의 지위를 확보해 미 의회 패권을 쥐게 됐다. 현재 상원은 공화당 50석, 민주당과 민주당 성향 무소속이 48석을 차지하고 있는데 ,양측이 50대 50을 이루면 상원의장인 부통령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원은 이미 민주당이 다수당이다.

미 언론들은 민주당이 백악관, 하원, 상원을 싹쓸이하는 ‘블루 웨이브’를 달성했다.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이 미국 정치권을 뒤덮었다는 뜻이다. 상·하원에서 모두 민주당이 다수당이 됐기 때문에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집권 초반에 인사·예산·입법 등에서 공화당 반대를 의식하지 않고 정책을 집행할 수 있게 된다. 반면, 백악관과 하원에 이어 상원마저 놓친 공화당은 견제 수단을 잃게 됐다.

조지아주는 이번 투표자 수를 약 460만명으로 예상했다. 지난 대선 때 주에서 투표에 참여한 인원(500만명)과 비슷한 수준이고, 2016년 대선, 2018년 주지사 선거 때보다도 많은 숫자다. 이번 결선투표는 지난해 11월 3일 대선과 함께 열린 선거에서 과반 득표 후보가 없어 다시 치른 것이다.
이벌찬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