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전 세계 1병당 390달러에 판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지난달부터 1바이알(병)당 390달러 가격으로 한국에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2일 “지난 6월 말 글로벌 공시가격으로 1바이알에 390달러를 책정했고, 지난달부터 의료 취약국을 제외하고 지불 능력이 있는 한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에 동일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는 통상 중증 환자에게 5일간 6바이알이 투여된다. 투약 첫날 2바이알이 투여되고, 이후로는 1일에 1바이알씩 추가로 투여된다. 그래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으면 최대 10일까지 11바이알을 투여할 수 있다. 따라서 중증 환자 1명당 렘데시비르 투여에 따라 2340달러에서 최대 4290달러가 소요된다.

다만 환자가 부담하는 비용은 없다. 배준용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