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생활/과학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 핵심부품 한때 고물상에…항우연,관리허점

2013년 발사된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Ⅰ) 개발에 사용된 핵심 부품의 시험모델 중 하나가 고철로 고물상에 팔렸다가 되돌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우주로 향하는 나로호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1)’가 2013년 1월 30일 오후 4시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힘차게 우주로 향하고 있다.

 2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지난 3월 20일 나로호 부품 등 폐기 품목 10개를 700만원에 고물상에 팔았다가 판매된 철제 박스 속에 나로호 ‘킥모터'(Kick Motor)가 들어 있는 것을 뒤늦게 알고 10일 만에 500만원을 주고 되샀다.

    킥모터는 2단 로켓인 나로호 2단부에 장착된 소형 고체로켓으로, 러시아가 개발한 1단 로켓이 2단부를 우주공간에 올려놓은 다음 위성체를 목표 궤도에 진입시키는 역할을 한다.

    판매됐다가 되돌아온 킥모터는 개발 과정에서 사용된 인증모델(QM)이다. 킥모터는 체계개발모델(EM)과 QM을 거쳐 개발하는데, QM은 실제 발사 때 쓰이는 비행모델(FM)처럼 제작해 실험실에서 성능을 인증할 때 사용한다.

    항우연은 나로호 개발 당시 EM과 QM을 합쳐 모두 15개의 시험용 킥모터를 제작했으며 일부는 실험 후 파기하고 일부는 현재 우주과학관 등에 전시하고 있다.

    문제가 된 킥모터는 전시를 위해 2016년 항우연 대전 본원에서 나로우주센터로 가져간 것으로 전시를 마친 뒤 보관해오다 관리가 잘 안 돼 녹스는 등 고철 상태가 됐다.

    이번 사건은 연구개발 과정에서 사용된 성과물에 대한 규정 미비 등 관리체계에 허점이 드러난 것이라는 지적이 과학계에서 나온다.

    항우연 관계자는 “이 문제에 대한 내부 감사에 착수했고 책임 소재를 규명할 계획”이라며 “관련 규정도 검토해 재정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