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과학기술, 생활/과학

일론 머스크 “2024년에 화성 우주선 발사”

[사이언스카페] 무인 우주선 발사 후 이주민 수송 계획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2024년에 첫 번째 화성 우주선을 발사한다. 스페이스X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책임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지난 16일(현지 시각) 온라인으로 진행된 국제화성학회에서 “화성으로 가는 두 번째 발사창을 이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머스크가 말한 두 번째 발사창은 4년 뒤인 2024년을 의미한다. 화성이 태양을 한 바퀴 공전하는 데는 지구 시간으로 687일이 걸린다. 이 때문에 태양, 지구, 화성이 일직선이 되는 시간은 26개월마다 돌아온다. 올해 화성행 발사창이 열렸으니 2022년에 이어 2024년에 두 번째 발사창이 열린다.

◇태양, 지구, 화성 정렬하는 해에 발사

화성 탐사는 태양과 지구, 화성이 일직선이 되는 해에 맞춘다. 탐사선이 최단 경로로 화성에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 아랍에미리트(UAE), 중국의 화성 탐사선이 지난 7월 거의 동시에 화성으로 발사된 것도 올해가 화성행 발사창이 열린 해이기 때문이었다.

스페이스X는 2024년에 먼저 무인(無人) 스타십 우주선을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26개월마다 화성 발사가 가능한 행성 궤도 문제만 아니라면 3년 안에 화성 우주선 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고도 말했다.

머스크는 그동안 핵전쟁이나 소행성 충돌로 인해 지구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 될 경우에 대비해 화성에 인류의 새로운 터전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스페이스X는 화성의 식민지 건설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운송 회사로서 화물과 사람을 지구와 화성으로 실어 나르는 일만 목표하고 있으며 기지 건설은 다른 사람의 몫이라는 것이다.

국제화성학회 설립자인 로버트 주르빈은 이번 학회에서 “스페이스X는 운송 체계라는 가장 큰 단일 과제를 책임지고 있다”며 “화성 이주에 필요한 다른 갖가지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올해 스타십 우주선을 성층권으로 보내고 내년 지구 궤도로 올리길 희망한다”며 “성공하면 사람들이 화성행이 가능하다고 마음을 바꿔 미국항공우주국(NASA)이나 다른 우주 기업들이 남아있는 퍼즐 조각들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달 관광은 2023년에 시작, 2024년 착륙선도 개발

머스크는 지난 2016년 화성행 우주선 스타십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스페이스X는 길이 50m의 스타십 우주선으로 사람과 화물을 싣고 가 2050년까지 인류의 화성 이주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스타페이스X는 올해 SN5와 SN6로 명명한 스타십 시제품을 각각 시험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이 우주선들은 150m 높이까지 도달했다.

스페이스X 측은 이착륙 시험 비행을 몇 차례 더 시행한 뒤 또 다른 스타십 시제품인 SN8을 20㎞ 고도까지 쏘아 올릴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스타십 개발이 성공하면 화성행에 앞서 2023년 달 우주 관광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NASA는 또 스페이스X 등 세 우주 기업에 2024년 유인 달 탐사를 목표로 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서 착륙선 개발도 맡겼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