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생활/과학, 생활건강

구글, 코로나19 확산 속 재택근무 허용 내년 7월까지 연장

CNN “세계적 IT 기업이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하는 것”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관련해 재택근무 허용 기간을 내년 7월까지로 연장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N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이날 적어도 내년 7월까지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하도록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주요 정보기술(IT) 업체 중 재택근무를 내년까지 연장하기로 한 것은 구글이 처음이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직원들이 미리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사무실에 나올 필요가 없는 직무에 대해 자발적인 재택근무 옵션을 내년 6월 30일까지 전 세계적으로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차이 CEO는 이번 조치가 앞으로 12개월간 직원들이 업무와 사랑하는 이들을 돌보는 일 사이에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주 구글 내 고위 임원단 모임인 ‘구글 리드’에서 재택근무 연장을 논의한 뒤 피차이 CEO가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그는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발전하기 이전인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와 관련된 연구 논문을 읽고 3월 사무실 문을 닫기로 결정하는 등 코로나19의 보건·사회적 여파에 관심을 가져왔다.

    피차이 CEO는 또 메모에서 구글이 전 세계적으로 42개 사무실을 다시 문 열었다고 밝혔다.

    구글은 앞서 대부분 직원이 올해 말까지 재택근무를 하되 일부 직원은 좀 더 일찍 사무실로 출근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원격근무 조치를 내년까지 연장하기로 한 결정은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기업 중 하나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CNN은 풀이했다.

    또 이런 움직임이 다른 기업체로도 확산할 수 있다.

    글로벌 IT 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재택근무의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트위터·페이스북·쇼피파이 등은 이미 코로나19 사태가 끝난 뒤에도 일부 직원들은 원할 경우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성호 특파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