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마켓정보, 비즈니스, 생활경제

GC녹십자랩셀 “미국 현지법인 ‘아티바’ 약 900억원 투자금 유치”

“연내 미국서 NK세포치료제 임상시험 돌입 목표”

GC녹십자랩셀은 미국 현지법인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가 7천800만달러(한화 약 934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시리즈A는 시제품 개발부터 본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하기 직전까지 이뤄지는 초기 투자를 칭한다. 미국 바이오 분야 벤처캐피탈(VC)인 ‘5AM’, ‘venBIO’, ‘RA Capital’ 등이 투자했다.

    아티바는 지난해 녹십자홀딩스[005250](GC)와 GC녹십자랩셀이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한 법인이다. 성공 가능성이 큰 신약 후보물질을 외부에서 들여와 임상시험, 상용화 등 개발(Development)에 집중하는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사업 모델을 표방한다.

    GC녹십자랩셀로부터 NK세포치료제 기술을 도입하고 후속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아티바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면역세포의 일종인 자연살해세포(NK, Natural Killer)를 활용한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에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 3분기에는 미국에서 제대혈 유래 NK세포치료제인 ‘AB101’의 임상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톰 퍼렐(Tom Farrell) 아티바 최고경영자(CEO)는 “새로운 자금 조달을 통해 여러 후보 물질들을 임상에서 증명하고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대표는 “아티바는 글로벌 진출을 위해 설계한 현지화 모델”이라며 “미국에서 유전자 편집 및 줄기세포 유래 NK세포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GC녹십자랩셀
[촬영 이충원]

김잔디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