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생활경제

LA한인회, 4차 구호기금 신청 접수

오는24일까지 1인당 500달러씩 지원

 

지난 9일 로라 전(오른쪽) LA 한인회장이 제임스 김 CBB 은행 부장으로부터 4차 구호기금 2만5000달러를 전달받고 있다. LA한인회

LA한인회(회장 로라 전)가 12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한인들을 돕기 위한 제4차 구호기금 신청을 접수한다.

4차 구호기금은 렌트비 지원을 위한 것으로 1개월 이상 렌트비를 내지못한 한인들이 지급 대상이다. 총액은 4만5000달러로 1인당 500달러씩 90명에게 지급된다. 랜드로드 앞으로 500달러 렌트비 납부 체크가 발행된다. 신청희망자들은 1개월 이상 렌트비 미납사실을 보여주는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신청서·관련서류 검토, 신청자 및 집주인 전화 인터뷰를 거쳐 90명을 선정한다.

4차 구호기금은 지난 9월 남가주 고대동문회에서 1만달러, 조앤 김 CBB 은행 행장이 1만달러, CBB 은행에서 2만5000달러를 각각 기부해서 만들어졌다. 한인회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 한인가정을 돕기위한 구호기금 지원 사업을 3차에 걸쳐 실시해 총 39만3000달러를 한인들에게 전달했다. 특히 한인회는 서류미비 신분으로 정부 혜택으로부터 소외된 한인들을 돕는데 초점을 맞췄으며, 그간 구호기금 지원을 받은 한인들 중에는 저소득 가정, 유학생, 서류미비자, 극빈층 노인 등이 포함되어 있다. 문의 (323)732-0700.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