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생활경제

테슬라 CEO 머스크 세계 최고부자 ‘우뚝’

순자산 1885억달러로 아마존 베이조스 추월

 

테슬라의 주가 폭등에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고 부자에 등극했다.

블룸버그통신은 7일 오전 10시15분 현재 머스크 CEO의 순자산이 1885억달러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를 15억달러 차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CNBC방송 집계로도 머스크의 순자산이 1850억달러로 1840억달러의 베이조스를 넘어섰다.

지구촌 최고 부자의 타이틀이 바뀐 것은 3년 3개월 만이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에서 베이조스는 지난 2017년 10월 1위에 오른 이후 3년 넘게 한 번도 이 자리를 양보한 적이 없었다. 반면 머스크는 지난해 초만 해도 순자산 270억달러로 50위권에 간신히 드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작년 한 해 동안 테슬라 주가가 743% 폭등하고 해가 바뀌어서도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억만장자 순위가 요동쳤다.

2020년 머스크의 순자산은 1500억달러 이상 증가,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불어났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주가 폭등에 힘입어 머스크는 작년 7월 전설적인 투자자 워런 버핏을 제치고 세계 부호 랭킹 7위를 차지했고, 11월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까지 넘어 2위에 올랐다.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 20%를 보유 중이고, 스톡옵션을 통한 미실현 장부상 이익도 420억달러에 달한다. 그 외에 다른 자산은 거의 없다.

반면 베이조스로서는 아마존 주가의 상승세가 최근 완만해지면서 머스크의 추격을 허용한 셈이 됐다. 민주당이 싹쓸이한 워싱턴 정가가 새해부터 규제를 강화할 것이란 예상 때문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