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생활경제

“중국, 디지털 화폐로 미국 제재 무력화”

달러 패권 흔드는 게 목적

작년 4월부터 디지털 화폐 발행

중국이 디지털화폐를 무기로 달러 패권을 쥔 미국의 힘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적극적인 행보로 디지털화폐 시험을 주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달러 패권을 쥐고 있는 미국의 제재를 약화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5일 중국이 미국의 패권을 흔들 수 있는 통화를 꿈꾸며 중앙은행이 주도하는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4월부터 디지털화폐에 착수했으며 최근 몇 달 동안 10만명 이상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중앙은행이 발행하고 중국 내 스타벅스 등에서 실제 사용이 가능한 위안화 디지털화폐를 받았다.

중국 공산당은 당원들이 디지털화폐를 이용해 월회비 등을 지불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중국은 국제적인 사용을 염두에 두고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달러화가 지배해온 글로벌 금융시스템과 연계되지 않은 디지털화폐를 발행하고 있다고 저널은 설명했다.

또 디지털화폐는 가상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과 같은 익명성을 거부하고 중국 정부가 자국 경제와 국민들을 더 잘 통제할 수 있는 새로운 수단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위안화 디지털화폐의 제한적인 사용만으로도 달러 패권을 무기로 한 미국의 국제적 제재를 무디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