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생활경제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 연방정부 ‘블랙리스트’에 포함 안 돼

금융시장에 미칠 경제적인 여파 우려

재무부 반대에 투자금지 명단 불포함

 

알리바바그룹과 텐센트, 바이두는 미국인의 투자를 금지한 연방정부 명단(블랙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 전했다.

국방부와 국무부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1월 행정명령으로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금지 조치에 이들 3개사도 포함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금융시장에 미칠 충격과 경제적인 여파를 우려한 재무부가 이에 반대하면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저널은 전했다. 이들 3개사의 시가총액은 총 1조4000억달러에 달한다.

연방정부는 이 3개사를 제외한 9개사를 추가로 블랙리스트에 포함하고 이미 발표한 투자금지 대상 35개사의 100여 자회사 역시 이 명단에 추가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앞서 뉴욕증권거래소는 모회사가 리스트에 올라있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의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이 리스트에 올라 투자금지의 적용을 받으면 미국 투자자들은 기존 보유 주식도 1년  안에 처분해야 한다. 다만,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이 정책을 계속 이어갈지는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