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1, 생활경제

“실업수당 소득 많아 메디캘 끊어질 판”

한인들 세금보고 에피소드 만발

경기부양현금 못 받아 ‘발동동’

너도나도 주식투자, 짭짤한 캐시잡도

 

지난달 12일부터 일주일동안 개인납세자 3500만명이 온라인 세금보고 서류를 접수했다. AP

2020년도 소득에 대한 세금보고 시즌이 한창이다.

코로나 사태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직장인이든, 비즈니스 업주든 택스리펀드를 푼이라도 타내려고, 온갖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국세청(IRS)따르면 세금보고 서류 접수 첫날인 지난달 12일부터 첫 7일동안 전국에서 개인납세자 3500만명이 온라인으로 세금보고를 접수했다.

지난해 세금보고 시즌 일주일간 1570만명이 서류를 접수한 것에 비해 두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팬데믹이라는 특수상황 속에서 한인 커뮤니티에서도 세금보고와 관련된 여러 재미있는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

한인 CPA*공인세무사들에 따르면 적잖은 한인들이 연방정부가 지난해와 올해 국민들에게 지급한 경기부양현금을 받지 못해 울상을 지었다. CPA*세무사 사무실에 “1200달러, 600달러 현금을 못받았는데 어떤 방법이 없나요”라는 문의가 빗발쳤다. 이세진 공인세무사는 “의외로 많은 한인들이 경기부양현금을 받지 못해 세금보고 서류를 작성할 때 ‘리커버리 리베이트 크레딧’통해 현금을 클레임했다”며 “실업수당과 관련한 문제점, 걱정거리도 자주 접하게 된다”말했다. 실업수당을 받으면서 세금 원천징수를 하지 않아 세금보고 서류 작성시 적잖은 세금을 토해내야 한다는 것을 알게 한인들이 있으며, 한동안 실업수당을 받은 3인가족이 소득이 넘쳐 올해 메디캘 혜택이 끊어질 위기에 처한 사례도 보고됐다.

코로나 수입 극대화를 위해 실업수당을 받으면서 캐시잡을 뛰는 한인도 적지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걸리면 괜찮지만, 정부당국이 알게 되면 당사자가 곤경에 처할 있는 문제이다.

2020한해동안 증시 호황으로 많은 한인들이 주식에 발을 담궜다. 이중 ‘사고팔고’반복하는 단타성 투자가 많았다. 주식을 팔면서 얻는 차익에 대해서는 세금을 내야 한다. 1이하 보유 팔아서 수익을 내면 본인의 소득세율이 적용되며, 1초과 팔면 소득에 따라 0~20% 세율(보통 15%)적용된다. 주식투자로 손실을 봤다면 연 3000달러까지 세금공제를 신청할 있다.

올 한해동안 IRS는 세무감사 및 체납세금 징수 활동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제임스 차 CPA는 “올해 강도 높은 세무감사가 실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세금보고 마감일은 오는 4월15일이며, 필요할 경우 10월15일까지 6개월 연기를 신청할 수 있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