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생활경제

국채금리 불안 속 파월 재등판···고용도 촉각

1~5일 주간 뉴욕증시 전망

연준, 금리상승 제어여부 관심

 

이번 주 뉴욕증시는 국채금리 동향에 촉각을 세우며 불안정한 흐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AP

이번 주(1~5일) 뉴욕증시는 국채금리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운 채 불안정한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상승세를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인지가 여전한 관건이다. 미국의 2월 고용 등 핵심 경제 지표도 발표되는 만큼 지표에 대한 민감도도 커질 수 있다. 국채금리 상승이 금융시장을 새로운 국면으로 바꿔놓을 것인지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다. 금리가 추세적으로 오른다면 투자자들의 자산 구성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특히 지난주와 같이 금리 상승 속도가 가파르면 불안감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이다. 국채 10년물 금리가 1.5% 수준으로 올라선 가운데, 어느 속도로 얼마나 더 오를 것인지에 따라 증시의 운명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파월 연준 의장을 비롯한 연준이 금리 상승을 제어할 것인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파월 의장은 지난주 의회 증언에서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에 3년 이상 걸릴 수 있다는 등 완화정책 유지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금리는 파월 의장의 발언에 다소 진정되는 듯했지만, 이내 급등세를 재개했다.

또 연준 일부 인사들은 금리 상승이 개선된 경제 전망에 따른 것이라면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평가했다. 시장 일각에서 기대하는 것처럼 장기 채권 매입 확대 등의 조치로 금리를 계속 붙잡아둘 것이란 신호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는 셈이다.

파월 의장은 오는 4일 월스트리트 저널이 주최하는 콘퍼런스에서 발언할 예정이다. 금리 상승에 대한 직접적인 경고나 대응 의지를 피력할 것인지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파월 의장이 지난주 발언 내용 이상을 내놓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주 후반에는 미국의 2월 고용지표가 발표된다. 코로나19 위기의 진정 등으로 고용이 개선됐을 것이란 전망이 우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