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생활경제

국채금리 급등에 기술주 ‘휘청’

나스닥 지수 2.46% 급락

채권대비 주식 매력 반감

 

22일 뉴욕증시는 국채 금리 급등 여파로 하락장을 연출했다. AP

22일 뉴욕 증시가 인플레이션 우려로 약세장을 이어갔다.

나스닥 지수는 이날 2.46%나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37포인트(0.09%) 상승한 3만1521.69로 마감했다. 반면 스탠다드 앤 푸어스(S&P) 500 지수는 30.21포인트(0.77%) 내린 3876.50에, 나스닥 지수는 341.42포인트(2.46%) 급락한 1만3533.05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국채 금리가 지속 상승함에 따라 기술주를 중심으로 증시에 부담을 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장중 한때 1.39% 부근까지 고점을 높였다. 지난해 2월 이후 최고 수준에서 꾸준한 상승세다. 다만 이후 1.37% 부근으로 상승 폭을 다소 줄였다. 2년물 국채와 10년물 금리 차이는 약 4년 만에 최대로 확대됐다. 장기 금리의 상승과 장단기 금리차 확대는 경제 회복의 대표적인 신호로 꼽힌다.
이는 증시에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 조달 비용의 상승 등으로 그동안 저금리의 혜택을 받아온 고성장 기술기업에 위험이 될 수 있어서다. 채권 대비한 주식의 투자 매력도 반감된다.
연방준비제도(Fed)는 완화적인 통화 정책을 유지할 것이이라고 강조하고 있으나, 전문가들은 금리가 지속해서 오를 경우 연준의 긴축 가능성에 대한 불안감 상승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시장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오는 23~24일로 예정된 상원 반기 통화정책 증언에서 금리 상승에 대해 어떤 진단을 내놓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문호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