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생활경제

공화-민주, 추가 경기부양 이견 ‘팽팽’ 연내 타결 무산되나

민주당과 공화당 지도부가 추가 경기부양 패키지 규모를 놓고 대선 후에도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연내 타결 가능성이 점점 더 낮아지는 분위기이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6일 지역구인 켄터키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발표된 10월 일자리 통계를 가리키며 “3조달러를 더 쏟아붓기보다는 작은 규모의 패키지가 더 적절하다는 내 주장에 힘을 실어준다”고 말했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대선 전 하원에서는 민주당 주도로 2조2천억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법안을 통과시킨 반면, 상원에서는 공화당 주도로 5천억달러 규모의 부양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10월 실업률이 전월 7.9%에서 6.9%로 대폭 하락했다는 통계를 들어 “이는 추가 부양패키지 규모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며 소규모 추가 부양을 고수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2∼3조(달러)에는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여전히 민주당과 경기부양책 협상 타결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