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마켓정보, 비즈니스, 생활경제

항바이러스제 특허정보집 발간…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지원

특허청, 130개 항바이러스제 특허·임상 정보 수록

정부대전청사 전경

특허청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약물 재창출 유력 후보군인 항바이러스제의 특허정보, 허가사항, 임상 정보 등을 담은 ‘항바이러스제 특허정보집’을 발간했다.

    특허정보집에는 1987년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 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아 시판된 항바이러스제와 FDA 또는 외국에서 임상 2상 또는 3상 시험이 승인된 항바이러스제 등 총 130개의 항바이러스제에 대한 국내 특허정보, 허가사항, 임상 정보 등이 담겼다.

    수록된 항바이러스제 중 국내 물질특허 존속기간이 만료되지 않은 약물은 총 59개, 존속기간이 만료된 약물은 62개, 심사 중인 약물이 6개다.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외국에서 임상시험 중이지만 국내에는 출원되지 않은 항바이러스제는 3개다.

    항바이러스제는 아니지만, 국내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임상 중이거나 약효가 확인된 약물 9개에 대한 정보도 추가로 수록했다.

    류동현 특허청 화학생명기술심사국장은 “약물 재창출로 신약을 개발할 경우 초기 단계부터 물질특허에 대한 정보를 파악해 특허 분쟁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 정보집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방향 수립과 치료제 개발 후 발생할 수 있는 특허 분쟁 대응에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의주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