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생활경제, 정치/문화, 한국정치

탈원전 2년만에 7조 날아갔다

정부, 원전산업 실태 용역보고서 2017·18년 매출 두자릿수 감소율

탈(脫)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자력 산업 분야 매출이 2년간 7조원 가까이 감소했다는 정부 용역 보고서가 나왔다.

30일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연구 용역 의뢰를 받아 작성한 ‘2018년 원자력산업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해 탈(脫)원전 정책을 시작한 2017년 원전 산업 매출은 전년 대비 13% 줄면서 1995년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8년에도 연이어 전년 대비 14% 감소했다. 원전 산업 투자와 인력 규모도 축소됐다. 2018년 총투자액은 7조8980억원으로 2017년보다 3.8% 줄었고, 원전 산업 관련 인력도 2% 감소했다.

현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한 신규 원전 6기 건설 계획을 백지화했고,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등 노후 원전 수명 연장을 금지했다. 신규 원전 백지화로만 30조원에 달하는 원전 산업 매출이 사라졌다.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가진 원전 제작 업체인 두산중공업은 부도 위기에 몰렸고, 한전은 지난해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최대 영업 손실을 냈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은 “탈원전 정책의 폐해가 원전 산업 붕괴와 일자리 감소로 드러나고 있다”며 “더 늦기 전에 탈원전 정책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순흥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