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경제, 비즈니스

아마존, 약국도 열었다…집으로 처방약 배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17일(현지 시각) 약국 사업에 진출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이 1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날 아마존 측은 약국 사업부인 ‘아마존 파머시’를 출범했다. 아마존 파머시는 개인 보험이 없는 프라임 멤버십 고객을 대상으로 제네릭 약품(복제약)을 최대 80% 할인 판매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유명 브랜드의 의약품 역시 시가 대비 최대 40% 할인 판매할 예정이라고 아마존 측은 밝혔다.

현재 이 서비스는 하와이ㆍ일리노이ㆍ미네소타주 등을 제외한 미국 내 45개 주에서 18세 이상 성인에 한해 이용이 가능하다. 아마존 측은 하와이 등 5개주에서도 조만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이 서비스에서는 환자가 아닌 의사가 직접 처방전을 아마존 파머시에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일부 향정신성의약품과 비타민, 보충제 등은 제외된다.

아마존은 지난 2018년부터 의약품 산업에 진출해 왔다. 당시 아마존은 10억 달러(약 1조 1000억원)를 투자해 의약품 우편 배송업체 필팩을 인수한바 있다. 하지만 이번 약국 사업 진출은 그동안의 움직임과는 결이 다르다.

애널리스트 브렌트 틸은 FT 인터뷰에서 “이번 아마존의 약국 사업 진출은 그들이 필팩을 인수했을 때에는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아마존은) 거대한 의약품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손쉽게 약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다른 물품에 비해 부피가 작은데다 반복 (구매하는) 의약품의 특성상, 이 사업은 아마존의 물류 분야 수익성을 증가시킬 것”으로 분석했다.

아마존의 이번 약국 사업 진출로 월그린과 CVS헬스 등 기존 미국 내에서 의약품 판매를 진행한 드럭스토어들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FT는 전망했다. 실제로 이날 주식시장에서 CVS의 주가는 8.6%, 월그린의 지주회사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의 주가는 9.6% 하락했다.

이현택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