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마켓정보, 비즈니스, 생활경제

비보존, 무지외반증 비마약성 진통제 임상 3b상 시작

신약개발 바이오벤처 비보존은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이 엄지건막류(무지외반증)에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는 임상 3b상 시험을 미국에서 하고자 환자 등록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비보존 로고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 제공]

오피란제린은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에 동시에 작용해 수술 후 통증을 비롯한 중증도 이상의 통증에서 강력한 진통 효과를 보인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비보존은 오는 10월 말까지 300명 환자에 투여하고, 12월 말이나 내년 1월 초 결과를 발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임상 3b상 결과에 따라 복부성형술을 받은 환자에게 오피란제린을 투여하는 임상 3b상과 안전성 임상시험도 추진한다.

    이에 앞서 비보존은 지난해 11월 미국 임상 2b상시험을 했으나, 환자 수가 60명에 불과해 일차 유효성 평가지표에서 일정한 효과는 확인했으나 통계적 유의성은 확보하지 못했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 시기를 고려해 되도록 3∼4개월 안으로 환자 등록을 마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계승현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