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칼럼, 전문가 칼럼

소피 박의 보험칼럼

소피 박, 대양종합보험 대표

재산보험(Property Insurance)

우리 주위에는 아직도 많은 분들이 미국에서 거주한 햇수와 무관하게 재산보험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아마도 한국에서의 생활방식이 아직도 남아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필자도 미국에 오기 전에는 보험이라고는 생명보험 정도만 어렴풋한 상식으로  갖고 있었을뿐 알려고도 하지 않았고 알 필요도 없는 그런 생활을 했다.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이 필자와 대동소이하게 지내면서도 아무 불편없이 살았을 것이다.

 미국에 와서도 차를 운전하기 전까지는 보험에 대해 신경 안 쓰고 살다가 차를 장만하면서 미국의 보험시스템에 입문하게 되는 게 보통 이민자들의 생활패턴이다. 자동차보험에 드디어 재산보험커버리지가 등장하게 되는데 이것 또한 가격이 저렴한 중고차를 현금으로 구입할 경우 많은 분들은 보험료 절감을 목적으로 차체 재산보험은 생략하고 상대방 피해만 보상이 가능한 Liability보험만 든다. 시간이 지나고 수입이 증가하고 지금까지 사용하던 차가 말썽을 일으키기 시작하면 새차 구입을 모색하는데 차융자를 얻게 되면 은행에서 자동차 재산보험을 요구하고 운전자는 싫든 좋든 자동차보험에 차체재산보험을 추가하게 된다. 열심히 이민생활을 하다 보면 집을 장만하게 되고 은행융자금 때문에 에스크로회사에서 주택보험을 요구하는데 이때도 개인 의사와는 상관 없이 의무적으로 property 보험을 든다. 사업을 하게 되면 사업주분들이 가입해야 할 보험 중에 사업체보험이 우선이다. 사업체보험은 Property 보험과 liability 보험으로 나뉘어 있는데 많은 분들이 Property (재산)보험을 들어야 할 지 말아야 할 지 망설인다.

이유인 즉, 사업체 재산보험은 은행융자가 연계돼 있지 않으면 사업주에게는 선택사항이기 때문이다. 최근 발생한 예를 하나 들어보자. 한국에서 수입하는 식품을 판매하는 사장님이 있었다. 판매되는 제품으로 인한 피해보상에 대비한 Liability 보험만 가입했다. 물론 보험료 절감을 위해서이기도 하고,  식품을 도둑맞아야 얼마나 맞겠나 싶어서 Liability only보험으로 결정한 것이었다. 사업은 번창해서 취급하는 물량도 증가했는데 어느날 갑자기 트럭을 동원한 도둑이 침입해서 매장에 있던 물품을 송두리째 탈취해 갔다. 그동안 가입하고 있던 사업체보험으로는 당연히 보상이 불가능했다. Property 보험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liability only 보험이었기 때문이다. 사업주께서 생각한 보상방법으로는 (1)건물주보험에 Property 보험조항이 있다면 건물주보험으로 커버할 수 있지 않을까? – 물론 커버받을 수 없다. 왜냐하면 건물주는 세입자를 보호하는 보험에 가입할 의무가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세입자가 보험에 가입할 때 건물주를 보호하는 조항을 보험에 삽입해야 한다. (2) 사업주 외에 제3자의 부주의로 도난사고가 발생했다면? – 제3자가 피해를 당한 사업체와 어떤 관계가 있는 지를 먼저 파악해야 한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설사 제3자가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 해도 보상책임 유무는 법정에서 판결되는 것이기 때문에 이 또한 보상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볼 수 있다. 가장 확실한 보상방법은 내 자신의 확실한 보험 밖에 없다. 보험은 예상 불가능 한 피해에 대비하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문의 (213) 383-610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