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칼럼

(강태광의 행복칼럼)평화를 선택한 코스타리카의 행복!

 

월드쉐어 USA 대표

영국의 신 경제재단(NEF) 연구소가 발표한 ‘지구행복지수(HPI:Happy Planet Index)’에 코스타리카가 수년간 1위를 지켰다. 신 경제재단(NEF)의 행복지수는 유엔의 행복지수와는 기준이 약간 다르다. 양적 경제지표가 아닌 복지, 기대수명, 사회적 불평 등등의 지표에 근거해 행복도를 측정한 다음 그것을 생태 발자국으로 나눈 값이다. 생태발자국이란 자원을 생산하는 데 드는 비용과 배출한 쓰레기 처리 비용을 환산한 것이다. 즉, 생태계를 지키는 국민의 성숙도를 측정하는 것이다. NEF는 현재의 행복뿐만 아니라 미래의 행복 가능성을 고려한 종합적 행복평가다. 

   코스타리카는 1502년 콜롬버스가 발견했고 1821년에 스페인으로부터 독립한 나라다. 지리적으로 중앙아메리카에 위치하여 동쪽으로는 카리브해와 서쪽으로는 북태평양과 접하고 있다. 국토는 한국의 절반, 인구 500만 남짓한 작은 나라 코스타리카는 평화와 행복을 자랑한다. 유럽의 스위스, 오스트리아와 더불어 코스타리카는 평화를 표방하는 중립국이다. 코스타리카는 군대도 없고 국방비도 없다. 군대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경비를 국민복지에 사용하는 독특한 나라다. 코스타리카 문화와 사회제도 속에 담겨있는 코스타리카의 행복비결을 정리해 본다. 

   첫째, 코스타리카는 평화지향의 문화를 세웠다. 수많은 전쟁과 내전을 경험했고 스페인의 지배를 받는 슬픈 역사를 가졌지만 코스타리카는 용감하게 군대가 없는 비무장 중립국임을 선언하며 평화를 선택했다. 주변 상황이 만만치 않지만 무장을 해제하고 평화를 선택한 코스타리카는 성공적이다. 코스타리카는 아웅산 테러사태 후 북한과 단절했다. 폭력을 거부하고 평화를 사랑하는 코스타리카 국가정신을 보여준 사건이다. 코스타리카 사람은 자신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사람과 관계를 단절한다. 그래서 그들은 분노표출을 지극히 절제한다. 코스타리카는 평화 지향문화를 가졌다. 코스타리카 행복은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행복함을 보여준다.   

   둘째, 코스타리카는 친환경적인 문화를 세웠다. 코스타리카는 자연환경과 조화로운 국가 즉 환경과 평화를 도모한다. 원래 해안선(Costa)이 풍성(Rica)한 나라지만 국토의 51%가 숲인 풍성한 숲의 나라다. 무려 70개인 국립공원의 총면적은 국토의 25%를 차지한다. 숲을 잘 가꾸는 것에 그치지 않고 환경보호정책 실천을 위해 중화학 공업은 육성하지 않고 금광 채광을 법으로 금지했다. 이런 친환경적 국가 정책과 문화가 코스타리카를 행복한 나라로 만들었다. 그들의 친환경적 문화의 철학은 지금도 행복해야 하지만 다음 세대의 행복을 준비하는 것이다.     

   셋째, 코스타리카는 복지국가 면모를 갖추었다. 코스타리카는 오래 전에 무상교육을 실천하여 국민들의 문자 해독율이 95%에 가깝다. 문맹률을 낮추는 것은 복지국가의 기초다. 코스타리카는 복지국가다. 코스타리카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이며 미국보다 더 나은 의료복지와 노후 보장 제도를 자랑한다. 코스타리카의 탁월한 의료서비스와 노후보장제도는 미국과 캐나다의 많은 은퇴자들이 몰려오게 한다. 코스타리카는 미국 시민들이 인정하는 복지국가다. 국민의 노후와 건강을 가족처럼 돌보려는 코스타리카는 틀림없는 행복선진국이다.  

   코스타리카와 비슷한 기후와 환경을 가진 중남미 대부분의 국가들은 대체로 가난하고 사고율도 높다. 중남미의 여러 나라들은 다양한 이유로 국민들이 미국 등 선진국으로 탈출한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미국이나 캐나다 은퇴자들이 몰려든다. 미국이나 캐나다의 시민들이 노후의 삶을 보내기 위해 혹은 근사한 휴가를 보내기 위해 코스타리카를 선택한다고 하는 것이 코스타리카의 행복수준을 웅변한다. 

   코스타리카에 은퇴자들이나 휴가자들이 모여든다는 것은 코스타리카가 병원이나 범죄율, 기후 그리고 자연 환경이 좋은 나라라는 증거다. 코스타리카는 이웃과 자연 그리고 인생에 대해 행복 생태계를 가꾸는 행복선진국이다. 코스타리카는 행복이 살아 숨 쉬게 하는 행복한 생태계를 자랑한다. 개인은 행복을 누리고 정부는 국민의 행복을 위해 제도와 환경을 가꾸는 건강한 행복 사회 모델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